뉴스
2016년 12월 23일 10시 25분 KST

카스, 하이트, 맥스, 카프리 맥주 가격이 모두 올랐다

하이트진로

맥주업계 2위인 하이트진로도 맥주값을 올린다.

하이트진로는 27일부터 맥주 출고가를 평균 6.33% 인상한다고 22일 밝혔다. 대표 품목인 하이트와 맥스의 500㎖ 한 병당 공장 출고가가 1079.62원에서 1146.66원으로 67.04원 오른다. 하이트진로의 가격 인상은 2012년 7월 이후 4년5개월 만이다.

하이트진로는 “맥주 원료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 제외와 공병 사용 취급수수료 인상,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비맥주는 카스와 카프리 등의 출고가를 평균 6% 올렸다. 4%대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후발주자로 클라우드를 생산하는 롯데주류는 “가격 인상 요인에 공감하지만 인상과 관련해서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초 맥주 업계 점유율 1위인 오비맥주가 가격을 올린 데 이어 파리바게뜨, 농심 등 식음료업계 1위 업체들이 줄줄이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불황으로 소비자들의 가격 저항이 커서 업계 2, 3위 기업들은 예년과 달리 추격 인상을 주저해왔지만 맥주업계 2위 하이트진로가 가격을 올림에 따라 다른 가공식품들로 생활물가 인상이 줄줄이 이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korea b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