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3일 07시 20분 KST

최순실이 유럽 곳곳에 숨겨놓은 자산이 최대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시사IN

최순실이 딸 정유라와 함께 유럽 각국에 은닉한 차명 자산이 최대 10조 원에 달할 것으로 독일 사정당국이 보고 있다고 한국일보가 23일 보도했다.

독일 헤센주 검찰이 최씨 모녀와 10여명의 조력자가 설립한 500여개 페이퍼컴퍼니의 자금을 추적하던 중 이들이 스위스 리히텐슈타인 등의 은행에 보유하고 있는 금액까지 최대 10조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첩보를 확보하고 수위를 높여 연방검찰 차원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10조원이 최씨가 보유한 금액인지, 페이퍼컴퍼니끼리 얽히고설킨 지분관계에 따라 중복 계산된 금액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독일 사정당국은 이를 독일 범죄수사 사상 최고액으로 추측하고 있다. (한국일보 12월 2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산이 2015년말 기준으로 8조 원 가량이다. 10조 원이 정확한 금액은 아니지만 거의 그 정도 자산을 유럽 곳곳에 숨겨놨다는 것.

스위스와 리히텐슈타인은 대표적인 조세회피처. 박영수 특검팀은 유럽연합(EU) 국가들과 사법 공조체계가 잘 갖춰진 독일을 통해 관련 혐의에 대해 추가적인 확인을 거칠 방침이라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정유라가 승마 대회 1등은 못했어도 은닉 자산 범죄 대회 1등은 한 것 같으니 어머니 최순실의 마음도 한결 풀리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