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3일 07시 12분 KST

국민의당이 개헌·결선투표제 도입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23일 개헌을 준비 작업에 즉각 나서기로 결정했다. 조기대선으로 대선 전 개헌이 어렵다면 2018년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로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또 국민의당은 대선 결선투표제 도입도 당론으로 확정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국회의원 연석회의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당에서는 개헌을 즉각 추진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다음 대선을 치르기 전에 반드시 개헌을 해야 한다는 의미라기보다는 지금부터 개헌을 위한 논의 및 준비 작업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표는 "만약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인용이 빨라졌을 때는 조기 대선으로 준비를 해야 되기 때문에 대선 전에 개헌이 통과되지 않으면 대선 후에라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제 안철수 전 대표가 제안한 대로 반드시 대통령 후보들이 대선 공약을 하고 2018년 지방선거 국민투표의 로드맵대로 추진한다"며 "즉, 개헌은 당장 추진하지만, 만약 대선 전에 불가하면 2018년 로드맵대로 우리는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개헌은 반드시 필요하고 추진해야 하지만, 지금은 물리적으로 굉장히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개헌을 추진하다가 안 되면 대통령선거 후에라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a

국민의당은 또 당 차원에서 대통령 결선투표제 도입도 추진하기로 했다.

개헌과 대선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위해 국민의당은 또 '국가대개혁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개헌분과와 조기탄핵·반패권·반수구 개혁정권 수립을 위한 위원회를 각각 두기로 했다. 조만간 국회 차원에서 구성될 개헌특위에도 당내 개헌분과를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활동할 방침이다.

박 원내대표는 "국가대개혁을 목표로 개헌을 추진하고 반드시 반부패·반패권,반수구 개혁정권 수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 전 대표는 전날 "개헌은 해야 하지만 대선 전 개헌은 반대한다"며 "개헌은 대선 공약으로 내걸어 2018년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는 것이 실행 가능한 합리적 방안"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또 그는 "다음 대통령은 최소한 50%가 넘는 지지로 당선돼야 한다"며 "결선투표제를 반드시 법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