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3일 06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3일 06시 43분 KST

새누리당이 인명진 경실련 공동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에 내정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의 수습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에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이 23일 내정됐다. 목사이자 시민운동가인 그는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 꾸준히 비판적 의견을 드러냈던 인물이기도 하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명적 수준의 개혁을 통해 보수혁신과 대통합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이룰 비대위원장으로 인 전 위원장을 모시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 전 위원장은 과거 당 윤리강령 강화를 통해 보수 정당의 두 가지 축인 책임정치와 도덕성을 재정립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맡은 바 있다"면서 "강한 소신과 올곧은 신념을 바탕으로 당을 완전히 혁신하고 대통합을 이끌어 새로운 보수세력 건설과 정권 재창출에 굳건한 기반 만들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s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민주화와 화해·평화 운동에 헌신한 인 전 위원장 중심으로 대한민국 유일 보수 정당인 새누리당은 다시 국민의 신뢰를 찾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원장 추천에 따라 이를 추인하기 위한 전국위원회를 빠른 시일 내에 소집하기로 했으며, 연내에 비대위를 출범시키기 위해 관련 작업을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비대위 구성과 활동에 대해 협의하면서 인 전 위원장이 요구하는 것을 최대한 수용하겠다는 의미에서 전권을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i

현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인 전 위원장은 지난 2006~2008년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지냈으며, 이명박 정부 당시 대통령자문 통일고문회의 고문을 지내는 등 옛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로 꼽혔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한겨레21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사태를 스스로 악화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한편, 새누리당을 향해서도 다음과 같은 말을 한 적이 있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이 이렇게 되기까지 방조한 책임을 피할 수 없다. 거의 대통령과 같은 책임이 있다고 본다. 새누리당이 제대로 했으면 이런 불행한 사태는 없었을 것이다. 새누리당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관련자들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결사적으로 막지 않았는가.

특히 친박은 대통령을 잘못되게 한 장본인들이다. 물러나야 한다. 일부는 정계 은퇴도 해야 한다. 지도부 역시 안 물러나고 버티면 국민은 더 음흉한 꼼수가 있다고 느낄 것이다." (한겨레21 1136호, 11월10일)


Photo gallery박근혜 퇴진 8차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