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3일 05시 14분 KST

청문회 내내 조여옥 대위를 따라다니던 이 여성의 정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제5차 청문회에서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와 동행한 국군수도병원 이슬비 대위가 조 대위의 답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제5차 청문회에서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와 동행한 국군수도병원 이슬비 대위가 조 대위의 답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가 증인으로 출석한 지난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회 국정조사 특위 5차 청문회에서 ‘사적’으로 동행했다던 이슬비 대위가 국방부로부터 ‘공가’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국방부 개입 의혹이 일고 있다.

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에서 복무 중인 이 대위는 국회 청문회 방청석에 앉아 있다가 중요 참고인으로 지목됐다. 야당 의원들이 “청문회에 출석한 조 대위와 하루종일 동행한 한 여성의 신분을 밝혀야 한다”고 추궁하자, 신분 공개를 꺼려하던 이 대위는 결국 발언대로 불려 나와 소속과 이름을 밝혔다. 이 대위는 “공교롭게 휴가가 청문회 일정과 겹쳤다. 국군간호사관학교 1학년생 때부터 친했던 동기 조 대위와 동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위가 공가자 신분으로 조 대위와 동행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국방부 개입 의혹이 불거졌다. 공가는 업무에 해당하는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 허가하는 휴가로, 국방부가 이 대위의 청문회 동행을 공적 사유로 판단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김성태 위원장이 “사적으로 왔다고 했는데 왜 부대가 공가 처리 했나”라고 지적하자, 이 대위는 “국방부가 조여옥 대위 청문회 동행 근무자를 붙여주고 싶었는데, 다른 근무자를 동행했을 땐 문제가 생길 것 같아 동기인 저를 붙여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여야 의원들도 “‘공가 전환’이라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사적 방문인데 왜 상부에 보고됐나. 결국 국방부 허가를 받아서 이곳에 온 것이기 때문에 공가로 처리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군이 조 대위를 감시·통제하기 위해 이 대위를 동행시킨 게 아닌지 의심하는 질문도 쏟아졌다.

특히 이 대위는 조 대위가 귀국한 뒤 접촉한 동기 3명 가운데 1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조 대위는 기무사 등 군 관계자들과의 접촉이 없었고 귀국 뒤 가족들만 만났다고 했다가 말을 바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