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2일 13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2일 13시 18분 KST

이번에는 중동의 '현직 대사'가 '성희롱'을 했다

shutterstock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중동 지역에 주재하는 한 현직 대사가 대사관 직원에 대한 성희롱 혐의로 감봉 처분을 받은 것으로 22일 파악됐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에서 "최근 중동 지역 대사가 성희롱으로 징계를 받은 일이 있었느냐"는 이태규 의원(국민의당)의 질의에 "내부적으로 그런 조치를 취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외교부는 조사를 거쳐 이달 초 해당 대사에게 경징계에 해당하는 감봉 처분을 내렸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칠레 대사관에 주재하는 외교관이 현지인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것으로 최근 드러난 데 이어 현직 대사까지 성희롱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파문은 더 커질 전망이다.

Photo gallery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