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2일 11시 23분 KST

최순실 모른다는 우병우 주장을 노승일이 반박했다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최순실을 몰랐다'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주장과 배치되는 내용을 공개했다.

노 전 부장은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차은택의 법조 조력자는 김기동이고, 우병우가 소개시켜줬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인물은 김기동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으로, '우병우 사단'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n

노 전 부장은 '알고 있는 사실을 말해 달라'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을 받고 "파장이 클 것 같아서..."라며 약간 뜸을 들인 뒤 이렇게 대답했다.

그러나 우 전 수석은 "소개시켜 준 적이 없다"며 노 전 부장의 증언을 부인했다.

한편 노 전 부장은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의 요청에 따라 청문회 도중 즉석에서 증인으로 채택됐다.


Photo gallery우병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