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2일 10시 52분 KST

우병우, "최순실 미리 알고 막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한다"

뉴스1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22일 "'최순실 게이트' 관련 여러 사실에 대해, 제가 사전에 좀 더 세밀히 살펴 미리 알고, 막고, 그렇게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이날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런 부분에서 제가 미흡했다"고 덧붙였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존경한다"고 한 것과 관련, "저는 비서로서 대통령을 모신 제 경험상 대통령께서 그렇게 국가와 국민을 위한다, 존경한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의 탄핵 사유가 정당하냐는 질문에 우 전 수석은 "현재 상태에서 '옳다, 그르다' 보단 헌법 절차가 진행 중이라 그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그는 "국회의 (증인) 소환 요구에 지난번에 응하지 않은 데 대해선 응하는 게 원칙이기 때문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나름대로 고충이 있었다는 것이고, 그게 제 개인의 이익과 관계없다"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우병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