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2일 05시 01분 KST

독일 베를린 '트럭테러'의 새로운 용의자가 공개수배되다 (사진)

독일 경찰이 21일(현지시간) 베를린 시내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트럭 테러를 벌인 용의자로 튀니지 출신 난민 아니스 암리(24)를 새롭게 지목하고 유럽 전역에서 그의 행방을 쫓고 있다.

독일 검찰은 암리가 검은색 머리에 갈색 눈동자를 갖고 있다고 밝히면서 현상금으로 10만 유로(약 1억2천459만 원)를 내거는 등 공개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당국은 암리가 이미 독일을 벗어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유럽연합(EU) 각국 수사기관과 협조해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암리를 목격하면 신고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용의자는 매우 폭력적이고 무장을 한 상태이니 직접 제압하지 말고 수사기관에 알려달라"고 밝혔다.

berlin anis

독일 언론에 따르면 범행에 쓰인 트럭 운전석 아래에서 그의 임시 체류증이 발견됐으며 튀니지 남부 타타윈에서 1992년 태어난 것으로 기록돼 있지만 가명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리는 서류상 2012년 이탈리아에 들어와 지난해 6월 독일에 입국했고 독일 정부의 임시 체류허가증을 받았다. 그러나 서류 위조 혐의로 한차례 조사를 받고 풀려난 뒤 추방유예 신분으로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부 장관은 의회에서 수사당국이 독일과 유럽 전역에서 암리를 쫓고 있다고 보고했다.

19일 베를린 시내 브라이트샤이트플라츠에서 벌어졌던 트럭 공격으로 독일인 6명 등 12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스테판 마이어 독일 상원의원은 용의자가 여러 개의 신분증을 사용했고 이슬람 근본주의 살라피스트와 관련된 혐의로 당국의 감시망에 있었던 인물이며 망명 신청이 거부된 뒤 추방유예 신분으로 머물렀다고 언론에 밝혔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랄프 예거 내무부장관은 암리가 올해 6월 망명 신청이 거부됐으며 테러 연관 위험인물로 독일 정부기관에 감시를 받는 549명 중에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berlin truck

독일 당국은 그가 극단주의 이슬람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와도 연계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 검찰은 "트럭 안에서 그의 지갑이 있었기 때문에 유력한 용의자임은 분명하지만 진범인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암리가 이미 베를린을 벗어나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로 넘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과 베를린을 오가며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튀니지 당국 관계자는 독일 수사기관이 암리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당일 현장에서 1km가량 떨어진 곳에서 파키스탄 출신 이민자를 용의자로 체포했다가 증거부족으로 이튿날 석방했다.


Photo gallery독일 베를린 트럭 돌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