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2일 04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2일 04시 47분 KST

'의문의 추락사' 10대 여성 성폭행한 남고생 3명에게 내려진 판결

강원 횡성의 한 아파트 9층에서 투신해 숨진 A(16)양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남고생 3명에 대해 실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양은상)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위력에 의한 미성년자 간음)으로 구속기소 된 B(17·고교생), C(17·고교 자퇴), D(17·고교생) 군 등 3명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각각 징역 장기 3년 6월, 단기 3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각각 명령했다.

e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성관계 또는 유사성행위를 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위력이 아닌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범행 전 피해자의 상태나 범행 장소에 간 경위, 피해자의 자살 경위 등을 종합할 때 넉넉히 유죄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A양의 초교 1년 선배인 B 군과 B 군의 친구 C, D 군은 A양 투신 전날인 지난 6월 16일 오후 A양을 인적이 드문 농로로 데리고 가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후 D 군을 따라 D 군의 아파트로 간 A양은 다음 날인 17일 오전 5시 15분께 D 군의 아파트 작은 방 창문을 통해 투신해 숨졌다.

e

당시 아파트에 사는 한 주민이 A양의 투신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피고인들은 경찰 수사단계부터 시종일관 "성관계 시 강압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A 군 등의 변호인은 재판과정에서 "위력으로 했다고 하지만 위력을 가한 증거가 어디에도 없고 막연한 추측에 불과하다"며 "피해자는 술을 마시고도 정상적으로 걸어 다녔고 목격자들이 봤을 때도 피해자에게 특이사항이 없었다"고 주장해 왔다.

Photo gallery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