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1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1일 17시 03분 KST

최순실이 5차 청문회에 나오지 않는 이유는 심신이 "회폐해서"다

이번에도 '최순실 청문회'에 최순실 씨는 참석하지 않는다. 오는 22일 열리는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불출석 의사를 알린 것.

하지만 그 이유가 조금 당황스럽다. 하태경 의원이 페이스북에 공유한 최순실 씨의 사유서를 통해 이 이유를 확인해보자.

최순실 씨가 22일 청문회에 불참하는 이유는 바로 심신이 "회폐해"서다. 최 씨는 21일 제출한 사유서에서 "현재 수사와 구속수감으로 평소의 지병으로 심신이 회폐해 있음을 양해해"달라고 요청했다. 혹시나 우리도 모르는 새 새로운 단어가 생긴 것은 아닐까 궁금해 국어사전을 뒤져보았지만, 그 어느 곳에서도 '회폐'라는 단어를 찾을 수 없었다.

'피폐'나 '황폐'를 적으려다 헷갈려 의도치 않게 '회폐'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낸 것이 아닐까.

한편, 최순실 씨는 지난 5일에도 "공항장애"를 이유로 들며 청문회 불참 의사를 전한 바 있다. 놀라운 국어 실력이다.

*관련기사

- '공항장애'가 갑자기 '힙'한 단어가 된 이유(트윗)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