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15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1일 15시 11분 KST

블랙리스트 의혹 정관주 문체부 1차관 사표

지난 2월 취임한 정관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최근 갑자기 사의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정 차관은 2014년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 재직 시절 조윤선 현 문체부장관(당시 정무수석)과 함께 블랙리스트 작성과 전달을 주도했다는 의혹(<한겨레>11월8일치 1, 6면)을 받아왔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21일 “지난주 정 차관이 조 장관에게 일신상의 이유로 사표를 냈으나 아직 수리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한 관계자도 “현재 문체부 내부에서 정 차관에게 사의를 철회하라고 설득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정 차관이 사표를 낸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문체부 안팎에서는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최순실씨의 정 차관 인사 개입설 등이 불거지면서 압박을 느낀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실제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근 최순실씨의 거주지에서 찾아낸 최씨의 자필 수첩을 조사한 결과 정 차관의 이름과 ‘현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 ‘1차관’이란 글귀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차관은 2014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청와대 비서관으로 재직하면서 블랙리스트 작성과 전달을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 12일 문화예술단체들에 의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김기춘 전 실장, 조 장관과 함께 특검에 고발된 상태다. 문체부 전현직 관계자들은 그가 상급자인 김 전 실장, 조윤선 당시 수석과의 협의 아래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고, 그 문안을 교육문화수석실을 경유해 문체부에 내려보냈다고 <한겨레>에 폭로한 바 있다. <한겨레>는 정 차관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문체부 인사를 맡은 운영지원과 쪽은 “정 차관의 사표가 수리됐다는 통보를 받은 바 없다. 차관직은 청와대가 인사권을 가진 정무직으로 우리는 상세한 경위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