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13시 18분 KST

하태경은 황교안에게 "촛불에 타 죽고 싶나"라고 쏘아붙였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서로 삿대질을 하며 언쟁을 벌이고 있다.
뉴스1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서로 삿대질을 하며 언쟁을 벌이고 있다.

21일 열린 국회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이에 고성이 섞인 언쟁이 벌어졌다.

하 의원은 '최순실 사태'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다가 연가를 내고 불출석한 청와대 윤전추·이영선 행정관을 두고 "연가를 허용한 부서장 경질을 요구한다"며 "이 자리에서 조사하겠다고 답변하시고, 관련자 모두 법에 의해 처벌하겠다고 하라"고 다그쳤다.

하 의원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으로 이날 발표된 '탈당 결의' 명단에 포함됐다. 그는 국정조사특위 여당 측 위원이기도 하다.

하 의원의 요구에 황 권한대행은 "지금 이 자리에서 그런 말을 할 수 없다"며 "내용을 알아보겠다"고 답변했다.

하 의원이 요구한 '조사하겠다'와 황 권한대행이 답변한 '알아보겠다'의 뉘앙스 차이를 놓고 옥신각신한 끝에 하 의원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 안 그러면 또 최순실에게 부역한다(는 말을 듣는다). '촛불'에 타 죽고 싶나"라고 쏘아붙였다.

그러자 평소 낮고 굵은 음색으로 감정의 동요를 드러내지 않아온 황 권한대행도 이 발언에 발끈하며 맞대응했다.

황 권한대행은 "함부로 말하지 말라. 제가 말했다"라며 '부역'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데 대해 "부역이라니…"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황 권한대행은 "('조사하겠다'와 '알아보겠다'의) 표현이 다른 것으로 이해한다"며 말한 뒤 하 의원을 향해 "그리고 말씀하실 때 삿대질하지 말라"라고 불쾌한 기색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하 의원은 잠시 황 권한대행을 빤히 노려보더니 "전 삿대질 한 적 없고요"라고 말했다. 이에 황 권한대행은 한치도 물러서지 않고 "그렇게 하지 마십시오"라며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하 의원은 황 권한대행을 가리킬 때 손바닥을 폈다.

하 의원은 최순실 씨의 태블릿PC를 언론사가 '절도'해 보도하고 이를 검찰이 입수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증거 능력이 인정될 수 있느냐고 이창재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을 상대로 따져 물었다.

이 직무대행은 "이번 사건에서 수사기관이 (증거를) 불법 수집한 건 없다"며 "증거 능력을 판단하고 안 하는 것도 재판이다. 법원 판단에 앞서 법무부에서 말하는 게 사법부를 존중하는 태도는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