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06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1일 06시 47분 KST

'정윤회 아들'을 위한 MBC 간부의 놀라운 배려

e

박근혜 대통령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맡았던 정윤회 씨 아들 배우 정우식(32) 씨의 MBC 출연 청탁 논란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MBC 드라마국의 김민식 PD는 지난 19일 회사 사내게시판에 올린 '저는 장근수 본부장님을 믿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정우식 씨가 정상적인 오디션 과정을 거쳐 캐스팅됐다는 장근수 드라마 본부장과 MBC 주장을 반박했다.

1996년 MBC에 입사한 김 PD는 지난해 종영한 주말극 '여왕의 꽃'을 비롯해 '내조의 여왕'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등을 만들었다.

김 PD는 "장근수 본부장은 때로는 제작사 대표를 통해, 때로는 연출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특정 남자 배우를 반드시 드라마에 출연시키라고 종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장 본부장이 대본을 보고 주인공 남동생 역할을 지정해 캐스팅을 주문한 일도 있었고, 비중이 없는 신인치고 너무 높은 출연료를 불러 제작진이 난색을 보일 때는 '출연료를 올려서라도 반드시 캐스팅하라'고 지시했다"고 털어놨다.

이는 "정우식 씨가 괜찮은 배우이니 오디션 기회를 달라는 요청을 여러 군데서 받아서 오디션에 참가할 수 있도록 했을 뿐 꼭 쓰라고 지시한 적은 없다"는 장 본부장의 인터뷰 내용과 상치된다.

김 PD는 또 장 본부장이 정우식 씨 특혜 의혹과 안광한 MBC 사장을 연결짓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데 대해서도 "이건 사실일 리 없다"고 재반박했다.

그는 "아무리 가능성 큰 신인을 키우기 위해서라고 해도, 배역도 이미지도 출연료도 안 맞는 신인의 억지 출연을 위해 사장을 팔았을 리 없다"면서 "윗사람 권세를 거짓으로 동원할 분이 아니다"라면서 안 사장의 영향력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2013년 독립영화 '족구왕'을 통해 영화계에 얼굴이 알려진 정우식 씨는 최근 종영한 사극 '옥중화'를 비롯해 '화려한 유혹' '딱 너 같은 딸' '빛나거나 미치거나 '야경꾼 일지' '오만과 편견' 등 최근 2년간 MBC TV 드라마에 조역으로 내리 출연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퇴진 8차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