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0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1일 04시 59분 KST

멕시코 폭죽 시장, 연쇄 폭발로 27명이 사망하다(영상)

20일(현지시간) 오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교외의 한 야외 폭죽 시장에서 폭발이 일어나 최소 27명이 숨지고 70명이 다쳤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폭발은 멕시코시티에서 북쪽으로 32㎞ 떨어진 툴테펙에 있는 산 파블리토 폭죽 시장에서 발생했다.

폭발이 일어난 후 시장 일대는 하늘로 치솟는 울긋불긋한 불꽃과 거대한 연기로 뒤덮였다.

경찰은 당초 사망자가 9명,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가 70명이라고 밝혔으나 구조대원들이 현장을 수색하면서 사망자가 27명 까지 늘어난 상황.

산파블리토 폭죽시장은 멕시코에서 가장 유명한 폭죽시장 중 한 곳이다. 2005년과 2006년에도 이 시장에서 늘어선 가판대에 연쇄적으로 불이 옮겨붙으면서 화재가 난 적이 있다.

Photo gallery멕시코 산 파블리토 See Gallery

많은 멕시코인은 큰 소리가 나는 폭죽을 터뜨리며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 공휴일 등을 기념한다.

이번 폭발의 원인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