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04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1일 04시 48분 KST

결국, 반기문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다

PARIS, FRANCE - NOVEMBER 18: French Minister of Foreign Affairs, Jean-Marc Ayrault (not seen) and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C) hold a joint press conference after their meeting in Paris, France on November 18, 2016. Ki-Moon will hand over his duty to Antonio Guterres on 1st of January of 2017. (Photo by Mustafa Yalcin/Anadolu Agency/Getty Images)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PARIS, FRANCE - NOVEMBER 18: French Minister of Foreign Affairs, Jean-Marc Ayrault (not seen) and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C) hold a joint press conference after their meeting in Paris, France on November 18, 2016. Ki-Moon will hand over his duty to Antonio Guterres on 1st of January of 2017. (Photo by Mustafa Yalcin/Anadolu Agency/Getty Images)

결국,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한국 특파원단과의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제가 10년 동안 유엔 총장을 역임하면서 배우고, 보고, 느낀 것이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기성 정치인들과의 연대할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정치 지도자들은 자신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당이 무엇이 중요하겠는가. 국민이 없고 나라가 없는데 무슨 파(派)가 중요한가. 노론-소론, 동교동-상도동, 비박-친박 이런 것이 무엇 소용인지 저는 알 수가 없다"는 말로 기성 정치권을 질타했다.

반 총장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무엇에 기여할지에 대해 깊이 고뇌하면서 생각하고 있다"고 대선 출마 여부에 확답하지 않았으나, 전례 없이 강한 수위의 이날 발언은 사실상의 대선출마 선언으로 받아들여진다.

반 총장은 귀국후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 "어떻게 할 수 있느냐는 귀국 후 각계 국민을 만나 말씀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의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력한 힘이지만 국가발전을 위하고 국민 복리·민생 증진을 위해 제 경험이 필요하면 몸 사라지 않고 할 용의가 있다"며 "73살이지만 건강이 받쳐주는 한 국가를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ban kimoon

새누리당 입당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어떤 수단과 비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제가 깊이 생각을 안 해봤다"는 말로 답변을 비켜갔다.

반 총장은 '최순실 사태'와 박 대통령 탄핵상황, 그리고 국민들의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국민이 선정(善政·good governance)의 결핍에 대해 분노와 좌절을 느끼고 있다. 시스템의 잘못, 지도력의 잘못에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최근에도 한 강연에서 했던 이런 자신의 언급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한 특정 정치 지도자에 대해 언급한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화합과 통합, 포용적 대화, 국민의 결속, 사회통합을 이뤄야 진정한 지도력이 나오고 진정으로 포용적 지도력이 나오며, 이것이 리더십의 요체라고 평소 생각했다"며 외국 지도자들에게도 이것을 강조했는데, 조국인 한국이 탄핵 상황을 맞게 된 것을 개탄했다.

그는 "뜻밖에 국민들이 촛불을 드는 이런 일이 한국에서 일어나니 제가 상당히 민망하다"며 "귀국을 하지만 상당히 참담한 심정이며 가슴이 무겁다"고 했다.

이어 "쌓여 있던 여러 적폐가 적나라하게 드러났으니 여러분들이 다 모여서 진솔하게 검토해서 고쳐야 한다"면서 자신도 어떠한 계층과도 시간·장소를 가리지 않고 만나겠다고 밝혔다.

ban kimoon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부 장관을 지난 반 총장은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진영의 물밑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후 친노(친노무현) 인사들로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정치적 공격'이라고 되받았다. 그는 "저는 평생 살면서 배신이라는 얘기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인격을 모독해도 너무 모독했다.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2011년 참배한 사실과 더불어 "언론보도가 많이 안됐지만 저는 서울에 가는 계기나 매년 1월초에 늘 권양숙 여사에게 전화를 한다"고 설명했다.

외교 무대에서 '새마을운동'을 호평한데 대해서는 "특별한 지도자 찬양한 것은 아니고 느끼고 들은 바를 솔직하게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직 사무총장으로서 국제무대에서 기여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내 일을 하면서 국제적 일을 못하는 것은 아니며 얼마든 겸할 수 있다"면서 "현 단계에서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게 더 시급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내 '반기문 재단'의 설립 가능성에는 "아직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1월 중순 귀국하겠다고 밝힌 그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 상황을 언급하면서 "우선 황교안 권한대행을 예방해 귀국신고를 하겠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반기문의 '핵노잼' 퇴임 코믹 영상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