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05시 46분 KST

프랑스 감정회사 '뤼미에르 테크놀로지'는 천경자의 '미인도'가 위작이라고 확신한다

1991년부터 25년간 '위작 스캔들'을 일으킨 고(故) 천경자 화백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는 결론을 내리자 이 작품을 '위작'으로 감정한 프랑스 유명 미술품 감정회사가 강하게 반발했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의 장 페니코 사장은 20일(현지시간) 파리 생제르맹 가에 있는 사무실에서 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한국 검찰이 객관적인 사실이 아니라 주관적인 의견을 따라 진품으로 결론 내렸다"고 비판했다.

default

천경자 화백 작품 '미인도' 위작 감정한 프랑스 감정회사의 페니코 사장

검찰은 전날 전문기관의 과학감정, 전문가 안목(眼目) 감정, 미술계 자문 등을 종합한 결과 미인도의 제작기법이 천 화백의 양식과 일치한다며 진품으로 판정했다. 검찰은 천 화백의 차녀인 김정희(62)씨가 "미인도가 가짜임에도 진품이라고 주장한다"며 고소·고발한 6명 가운데 바르토메우 마리(50) 국립미술관장 등 5명은 무혐의 처분했다.

페니코 사장은 한국 검찰이 진위를 확인하고자 동원된 방법이 주관적일 뿐 아니라 시대에 뒤떨어지는 기술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논란이 된 작품에서 맨눈으로 관찰되지 않는 압인선이 확인됐다거나 여러 차례 두텁게 덧칠 작업을 하고 희귀하고 값비싼 '석채' 안료를 사용한 점 등을 진품 근거로 든 데 대해 "위작자도 사용할 수 있으며 흉내 낼 수 있다"면서 "과학적이지 않으며 주관적인 의견일 뿐이다"라고 평가절하했다.

또 검찰이 X선·원적외선·컴퓨터 영상분석·DNA 분석 등 과학감정 기법을 동원했다고 한 데 대해서도 "원적외선 기법 등은 1950년대부터 사용했으며 대부분이 첨단 기법과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이 미술 전문가들의 '안목 감정'도 실시했다고 하자 "그 역시 주관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감정회사는 지난달 '미인도'를 포함해 천 화백의 작품 10점에 대해 눈의 굴곡이나 코 묘사 등 그림 기법, 입술의 음영, 흰자위 물감 두께 등을 비교·분석한 결과 유독 '미인도'만 결과 수치가 크게 다르게 나타났다며 진품일 확률이 0.0002%라는 결론을 내리고 이를 검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이번에 고소인 측의 비용 부담으로 수행된 프랑스 감정회사의 감정 결과에 대해선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default

특히 검찰이 '뤼미에르 테크놀로지'가 위작이라는 결론을 도출하는 데 사용한 계산 식을 함께 비교한 다른 9개 진품에도 적용한 결과 진품 확률이 4%대로 낮게 나왔다는 대목에서 페니코 사장은 검사 방법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고 반발했다.

페니코 사장은 "'미인도' 위작 여부를 감정하기 위해 한국에 가져간 특수 장비는 일반 카메라가 아니다"면서 "검찰이 우리 특수 장비를 사용해 검증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인정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회사는 2001년부터 루브르 박물관과 미술 감정 계약을 체결하고 작업을 해 온 프랑스에서도 최정상급 감정회사"라며 "검찰이 원한다면 한국에 가서 위작이라는 사실을 공개 토론을 통해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페니코 사장은 "과학적으로 위작으로 나타났을 뿐 아니라 천 화백도 생전에 '미인도'가 분명히 자신의 작품이 아니라고 밝혔는데 이런 점이 고려되지 않는 검찰 결정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고개를 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