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1일 0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1일 04시 59분 KST

리차드 막스가 대한항공 여객기 내 승객 난동을 제압했다. 그는 대한항공 승무원들의 훈련상태를 지적했다

리차드 막스는 대표곡 ‘Now And Forever’로 1990년대 한국에서도 유명했던 미국의 팝가수다. 그가 최근 대한항공 비행기에서 난동부리는 승객을 제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richard marx

‘버라이어티’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리차드 막스는 아내인 데이지 푸엔테스와 함께 베트남 하노이에서 서울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를 타고 있었다. 데이지 푸엔테스와 리처드 막스는 각각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페이스북을 통해 그날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Hanoi #vietnam 🇻🇳

DAISY(@daisyfuentes)님이 게시한 사진님,


푸엔테스에 따르면, “그들의 옆자리에 앉아있던 남자가 갑자기 돌변해 승무원들을 공격했다.” 이 남자가 여승무원을 밀어버리고 머리채까지 잡고 끌려고 했을때, 리차드 막스가 남자에게 달려들었다고 한다.

“난동은 4시간 동안 계속됐다. 나는 승무원이 폭행을 당하는 상황에 정말 무서웠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리처드 막스는 승객을 제압하기 위해 포박용 줄까지 들고 있다. 승무원은 테이저 건도 들고 있었다.

리차드 막스는 승무원들을 도와 남자를 제압했지만, 이 이야기는 할리우드 스타의 미담으로만 볼 수가 없다. 데이지 푸엔테스는 “(비행기 내에서) 그 누구도 이러한 상황에 대처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며 “밧줄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도 모르더라”고 전했다. “그 남자는 자신을 묶은 밧줄을 3번이나 풀어냈다.”

리처드 막스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그 또한 “승무원들이 이러한 상황에 전혀 준비가 안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국민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이 비행기는 지난 12월 20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480편이다. “만취 승객의 난동으로 승객 2명과 승무원 1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해당 승객은 조사를 할 수 없을 정도로 만취한 상태여서 “경찰은 불구속 입건 후 귀가 조치했다”고 한다.

리처드 막스의 ‘Now And Forever’를 들어본 적이 없다면 아래 영상을 참조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