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0일 14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0일 14시 33분 KST

'남자가 하는 일'이란 편견을 깨는 사진 12장

butcher

사진작가 크리스 크리스맨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친구에게 들었다. 뉴욕에서 웹디자이너로 일하던 친구의 친구가 컴퓨터 일을 포기하고 정육점을 시작하러 필라델피아로 이주했다는 거였다. 자화상 주인공으로 적절할 것 같다는 생각에 크리스맨은 그녀를 만나보기로 했다.

고향이 펜실베이니아주인 크리스맨은 헤더 마롤드 토마슨을 촬영하러 그녀가 운영하는 필라델피아 정육점을 찾았다.

크리스맨은 화보 촬영 동기를 허프포스트에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사진 촬영을 하면서 헤더, 프로듀서 로버트 루에슨, 나까지 셋은 좋은 대화를 많이 했다. 남자의 일로 전통적으로 인식되어온 업계에 종사하는 여성들에 대해서 말이다. 헤더와 같은 여성이 사진전의 훌륭한 주제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크리스맨의 '여성의 일'이라는 화보는 그렇게 시작됐다.

지난 2월, 그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 작품은 '남자가 하는 일'이라는 편견에서 벗어나 자기 열정적으로 일에 임하는 여성들을 묘사한다. 펜실베이니아주의 '돼지 농장주'에서 메인주의 랍스터잡이, 또 오하이오주의 소방대원까지 '여성의 일' 주인공으로 화보에 포함됐다.

lobster fisherman

촬영은 필라델피아 부근에서 반, 나머지는 네바다주, 메인주 그리고 오하이오주에서 마쳤다. 크리스맨에 의하면 불특정한 방법으로 사진 주인공들과 연결이 됐다. 소개도 받고 광고도 냈다.

4살짜리 아들과 2살짜리 딸의 아빠인 크리스맨은 이런 작업이 성차별 타파에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포토에디터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난 뭐든지 할 수 있다는 교육을 받고 자랐다. 같은 인식을 아무 전제 없이 아이들에게 물려주고자 한다. 꿈에는 한계가 없다는 것, 또 자기 열정을 쫓아 뭐든지 추구할 수 있고 늘 지지해주는 부모가 있는 그런 환경을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싶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젠더(성)가 직업을 정의하지 못한다는 것"을 특히 여성들이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래 화보에서 '여성의 일'에 포함된 다양한 주인공들과 그들이 하는 일을 만나보자.

Photo gallery '남자가 하는 일'이란 편견을 깨는 사진 See Gallery


Photo gallery '남자가 하는 일'이란 편견을 깨는 사진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