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0일 11시 53분 KST

트럭 몰고 JTBC에 돌진한 남성은 '손석희를 대통령으로!'를 주장하려 했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는 JTBC 사옥에 트럭을 몰고 돌진한 김모(45)씨에 대해 20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전날 오후 7시 25분께 해병대 군복을 입고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1층 정문을 향해 1t 트럭을 몰고 돌진한 혐의(특수손괴)를 받는다.

김씨는 10여 차례 후진과 전진을 반복했으나 차체가 문 사이에 껴 실패하고 경찰에 체포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JTBC 출입문 유리가 깨지고 틀이 크게 휘는 등 파손됐다.

해병대 출신인 김씨는 해병대 군복을 입고 있었으며 트럭 화물칸에는 '비상시국입니다! 헌법 제1조 2항 의거 제19대 대통령으로 손석희(JTBC 앵커) 추천합니다'라고 쓰인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jtbc

당초 김씨가 JTBC의 최순실씨 태블릿PC 관련 보도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사 결과 해당 보도가 아닌 현 시국에 대한 불만이 범행 동기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이 시국을 해결할 사람은 손석희밖에 없는데 연락할 방법이 없어 이렇게라도 의사를 표현하려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김씨가 가지고 있던 손석희 사장을 향한 3장짜리 서한문도 같은 취지의 내용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과거 조현병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으며, 소속 단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