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0일 0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0일 08시 48분 KST

정우택이 오늘도 약속 없이 야당을 방문해 문전박대 '당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이틀 연속 야3당에서 ‘문전박대’를 당했으나, 미리 연출된 쇼에 가깝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 야 3당 원내대표실을 찾았다. 하루 전인 19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냉각기를 갖자”고 밝혔음에도, 이틀 연속 방문을 강행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야3당을 방문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오늘도 문전박대를 당하러 갑니다”고 예고해 이날 방문이 사전 합의가 없음을 시사했다. 기자들이 ‘야3당에서 만나겠다고 했느냐’고 묻자, 정 원내대표 옆에 있던 김정재 원내대변인이 “(야3당이) 정국 상황 봐가며 하겠다고 했는데, 일단 우리는 가겠다고 전했다”고 답변했다.

j

20일 정우택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 일행이 야3당 대표를 만나러 가는 척 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제는 이날 정 원내대표가 애초에 야3당의 지도부를 만날 의사가 없었다는 점이다. 정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10시부터 야3당의 원내대표실을 찾는 데 걸린 시간은 5분 남짓이다. 3당 원내대표실이 국회 본청건물 2층에 모여있지만, 복도 한바퀴를 도는데 2~3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로 상대 당의 사무실에 들어가 만남을 요청한 시간은 2분여에 불과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3당 사무실에 들어가서도 “원내대표님을 만나러 왔다”고 말한 뒤 지체없이 당직자들을 향해 “제가 왔었다고 전해달라”는 말을 남긴 뒤 황급히 자리를 옮겼다. 이렇게 서두른 이유는 정 원내대표가 10시20분에 여의도 한국방송(KBS) 본관에서 촬영하는 ‘나눔이 희망입니다’라는 생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할 예정이었기 때문이다. 국회 본청에서 한국방송 본관까지는 직선으로 1㎞ 남짓 거리다. 만일 야당 원내대표가 만남에 응했다면 정 원내대표는 미리 약속한 생방송 출연 약속을 어겨야 했다.

p

정 원내대표는 전날 문전박대를 당한 뒤 “이런 저의 참는 모습이 오히려 야당 분들한테 더 좋은 이미지로 갈 수 있고, 국민이 볼 때도 합당하게 봐주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의 연출된 문전박대 쇼가 결례라는 지적도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시비에스>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일주일만 냉각기를 갖자고 말씀을 드렸는데, 굳이 와서 야당에게 수모를 당하는 모습을 일부러 연출하는 것을 보고 처음 인사치고는 결례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 역시 이날 야당을 만나러 가기 전 기자간담회에서 유독 ‘예의’를 강조했다. 그는 “유승민 비대위원장 카드를 비박계가 단일안으로 전달했다는데, 전달 받았느냐”는 질문에 “정병국 의원이 문자메시지로 보냈다고 했지만, 못 찾았다. 그런 중요한 메시지를 문자로 보낸 것은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