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0일 06시 10분 KST

김보성, 시력 보호 위해 결국 수술 포기

엑스포츠뉴스

배우 김보성이 시력 보호를 위해 수술을 포기했다.

김보성은 지난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35' 스페셜 매치 웰터급에 출전해 일본의 콘도 테츠오와 대결을 펼쳤다.

김보성은 대결 중 오른쪽 눈 주위 뼈가 함몰되는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다. 김보성은 소아암 어린이 돕기로 해당 경기에 출전했다.

김보성은 경기 직후 병원으로 이동해 안와골절 진단을 받았고 수술을 해야했지만 왼쪽 시력이 거의 보이지 않기에 후유증으로 수술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보성 경기의 수익금과 파이트 머니는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됐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