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9일 17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9일 17시 32분 KST

러시아서 보드카 대신 로션 마신 주민 30여 명 한꺼번에 사망

러시아 시베리아 도시 이르쿠츠크에서 메틸 알코올이 함유된 피부 보습용 로션을 보드카 대신 마신 현지 주민 30여 명이 집단으로 사망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연방수사위원회 이르쿠츠크 지부는 19일(현지시간) "현재까지 가짜 술을 마시고 숨진 주민이 33명으로 파악됐다"며 "일부는 병원에서 사망했고 일부는 집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이밖에 10여 명이 중태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 수사·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르쿠츠크 노보레니노 구역 주민들이 지난 17일부터 이틀 동안 단체로 중독 증세를 보여 사망했다.

the피해자들이 마신 것으로 알려진 로션 '보야리쉬닉'

일부 환자들은 응급차로 병원에 실려 오는 과정에서 숨지거나 병원 도착 후 곧바로 사망했으며, 또 다른 주민들은 자신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사상자를 포함 모두 54명으로 35~50세 사이의 빈곤 계층에 속한 주민들로 파악됐다.

당국의 확인 결과 이들은 현지 상점들에서 피부 보습용이나 사우나용으로 판매되는 로션 제품 '보야리쉬닉'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이 제품에는 메틸 알코올과 냉동 방지제 등이 함유된 것으로 성분 분석에서 나타났다.

피해자들은 제품 안내문에 음료로 사용하지 말라는 경고 문구가 있었으나 이를 무시했다.

현지 주민들은 그동안 비싼 보드카 대신 값이 싼 알코올 함유 화장품이나 향수 제품 등을 물에 타 보드카 대용으로 마셔온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당국은 해당 제품을 판매한 상점 2곳을 압수수색하고, 제품을 유통시킨 거래상 7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상점 100여 곳도 점검해 2t 이상의 '보야리쉬닉' 제품을 압수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알코올 함유 액체들의 판매 상황을 일제히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르쿠츠크 시 정부는 사건과 관련 관내에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한편 모든 비(非)음료용 알코올 함유 제품의 판매를 잠정 중단시켰다.

시 정부 직원들은 또 주로 빈곤층이 밀집한 지역 아파트를 돌며 관련 제품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에선 보드카를 살 형편이 못 되는 빈곤 계층 주민들이 값싼 공업용 알코올이나 가짜 보드카 등을 마시고 실명하거나 사망하는 사건들이 종종 발생해 왔으나, 이번처럼 한 구역 주민이 한꺼번에 중독돼 대규모로 사망한 사건은 이례적이라 충격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