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9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3일 04시 31분 KST

칠레 주재 외교관의 미성년자 성추행 사건에 대해 현지 대사가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19일 칠레 주재 한국 외교관의 현지 미성년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복무 기강을 철저히 확립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우리 공관원의 불미스러운 행위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재외공무원 복무기강, 특히 미성년자 대상 성추행과 같은 중대 비위에 관해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입장하에 철저한 조사 및 법령에 따른 엄정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외교부는 외교관이 임지에서 현지인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추행 의혹을 일으킨 데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으며, 칠레 측과 후속조치 등에 대한 긴밀한 협의를 통해 파장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외교부는 칠레 정부 측과도 고위급 접촉을 해가며 긴밀한 협의하에 사건을 처리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칠레 검찰 당국은 이번 사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외교부는 현지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대응하고 있고 앞으로도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외교관은 변호인을 통해 현지 검찰에 진술서 등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부는 이 외교관을 조만간 국내로 소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해당 외교관이 현지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도록 유도하되, 외교관에 주어지는 면책특권을 포기토록 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유지은 주칠레 대사는 20일(현지시간) 피해 학생들과 가족에 대한 사과와 한국에서의 철저한 조사 및 엄정 조치를 약속하는 사과문을, 또 현지 한국 교민들을 상대로 별도의 사과문을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해당 외교관의 직무를 이미 정지하고 감사에 착수했으며, 귀국하는 즉시 유관기관 전문가와 신속한 조사를 통해 형사고발을 포함한 법적 조치와 함께 중징계 의결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