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9일 11시 24분 KST

이완영·이만희 의원의 청문회 '위증교사'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위증모의' 의혹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정우택 원내대표와 이만희 의원 등을 면담한 뒤 기자회견을 위해 정론관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증모의' 의혹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정우택 원내대표와 이만희 의원 등을 면담한 뒤 기자회견을 위해 정론관으로 향하고 있다.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가 19일 오후 4시30분 새누리당 이완영·이만희 의원의 청문회 사전모의 및 위증지시 의혹과 관련, 긴급 전체회의를 연다.

황영철·장제원·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료 의원들이 위증 교사 논란에 휩싸인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오늘 오후에라도 특위를 열어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김성태 특위 위원장에게 전체회의 긴급 소집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 소속 국조특위 위원 두 분이 최순실 씨의 측근들과 만나 모의를 했다고 한다"면서 "사실이라면 심각한 문제"고 지적한 뒤 교체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국민의당 황인직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맹탕 청문회 비판과 국조 무용론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위증 모의 논란은 심각성이 더 클 수밖에 없다"며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우를 범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완영 의원 측은 이날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청문회 증언을 사전에 협의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왜 그런 보도가 나왔는지 알 수 없다. 황당한 일"이라면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과 정 이사장이 청문회가 열리기 전에 두 차례에 걸쳐 만남을 가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자료를 주고받거나 질의·답변 내용에 대해 사전에 상의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는 19일 이완영 의원이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청문회 증언을 사전에 협의했다고 보도했다. 정 이사장은 최순실 스캔들로 인해 K스포츠재단의 설립이 취소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완영 의원을 만나 '입맞춤'을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

앞서 최순실의 측근이었던 고영태 씨는 월간중앙과 인터뷰하면서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이 새누리당 의원과 사전에 입을 맞추고 위증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는 실제로 15일 4차 청문회에서 대부분 그대로 재연돼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