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9일 10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9일 10시 26분 KST

경찰청장 '박근혜 5촌 살인사건 의혹만으론 재수사 못 한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최근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5년 전 박근혜 대통령 5촌 간 살인사건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일과 관련, "의혹만으로 재수사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19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당시 경찰 수사가 5촌 간 단순한 감정싸움에서 비롯한 살인사건으로 종결된 데 외압이 있지 않았느냐는 의혹을 두고 "아무런 외압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앞서 17일 방송에서 2011년 9월6일 새벽 서울 북한산 자락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박용철(당시 50세)·박용수(당시 52세)씨의 죽음을 2년간 추적한 결과를 공개했다.

yonhap

휴대전화를 보는 이철성 청장.

당시 사건은 용수씨가 평소 감정이 좋지 않았던 용철씨를 북한산 주차장에서 살해하고 산 중턱에서 목을 매 숨졌다는 것이 경찰 수사 결론이었다.

이 방송은 자신들이 취재한 여러 정황을 토대로 '두 사람을 함께 제거하려는 기획자'가 있지 않았겠느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그 배경으로 용철씨가 생전 관여한 육영재단 내 암투를 거론했다.

이 청장은 이와 관련, "경찰이 수사했을 때 피의자 옷 등에서 피해자 혈흔과 DNA가 나왔고 유서도 발견됐다"며 "피의자가 평소 주변인들에게 피해자를 만나면 죽여버리겠다는 말을 많이 한 사실도 참고인 조사에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외압에 관여했을 개연성을 두고는 "당시 외압할 만한 위치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과거 이 사건과 관련해서는 박 대통령 동생 박지만씨가 연루됐다는 언론보도가 나와 소송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청장은 2014년 '정윤회 문건' 유출 당사자로 지목돼 검찰 조사를 받고서 목숨을 끊은 최경락 경위 유족이 '최순실 게이트' 특검에 재수사를 요청한다는 말에 "지금은 그분이 자살한 동기 등에 대해 정확히 파악한 게 없다"며 "재수사를 요청하면 내용을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내년에 추진할 역점 사업에 관해서는 "조기대선을 하든 정상적으로 대선을 치르든 대선이 가장 큰 과제이고, 그에 따라 선거관리에 나설 것"이라며 "수사는 물론 경비 수요도 많아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