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9일 12시 34분 KST

이완영 의원은 위증교사 의혹에 대해 '여당 죽이기'라며 반발했다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 사전모의 및 위증지시 의혹을 받는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 사전모의 및 위증지시 의혹을 받는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에게 위증을 지시했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명백히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주체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 의원이 지난 4일 고교 동문인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을 만나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증거인 '태블릿 PC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소유이고, JTBC가 이 PC를 절도했다'는 내용으로 박 과장에게 위증하도록 모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조에서 박헌영 과장이 위증하도록 부탁하거나 지시한 적이 전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정 이사장이 지난 4일 처음 만난 자리에서 박 과장으로부터 '고영태가 PC를 들고 다니는 것을 봤다. 태블릿 PC 충전기를 사 오라고 했다. 고영태 책상 안에 태블릿PC가 있는 것을 봤다'는 등의 내용을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사실을 박 과장에게서 직접 듣고자 정 이사장이 박 과장에게 전화해 같이 보자고 했으나 박 과장은 오지 않았고, 그 이후 정 이사장이 다시 전화를 걸어와 '박 과장이 지난 8일 JTBC의 태블릿PC 관련 해명보도를 보고나서 나에게 '더블루K 사무실을 세 놓은 상태에서 출입문을 번호 키로 잠가놨는데 JTBC 기자가 찾아와 관리인이 문을 열어주자 태블릿 PC를 가져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이 의원은 "9일 아침에 정 이사장을 만나 국회의원이 전해 들은 말을 언론에 공개하는 건 적절치 않으니 박 과장과 상의해 박 과장이 직접 공개하는 게 낫다는 취지로 말하고 정 이사장을 돌려보냈다"면서 "그러나 박 과장이 직접 만나주지 않는 걸 보고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질의 준비조차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박 과장이 태블릿 PC가 최순실 것이라고 증언한 걸 보더라도 위증 지시가 사실이 아닌 걸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국회의원이 기관 및 증인 참고인 등과 청문회 전에 만나 의혹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은 여야 의원 구분 없이 이뤄지는 일반적 국정조사의 일환"이라며 "제보에 따르면 민주당 P 의원이 여의도 한정식집에서 고영태 증인과 12월 초, 12월 12일에 두 차례 장시간 만난 것도 비슷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두고 위증교사로 몰아가며 사실을 왜곡하고 음해해선 안 된다"면서 "특정세력이 여당 죽이기에 나선 게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또 "(마지막 청문회가 열리는) 22일이면 누가 거짓인지 누가 진실인지 밝혀질 것"이라며 "위증교사와 관련해 모든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