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9일 05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9일 05시 38분 KST

요르단 관광지 총격테러로 관광객이 사망했다

Jordanian policemen operate in the vicinity of Karak Castle, where armed gunmen carried out an attack, in the city of Karak, Jordan, December 18, 2016.REUTERS/Muhammad Hamed
Muhammad Hamed / Reuters
Jordanian policemen operate in the vicinity of Karak Castle, where armed gunmen carried out an attack, in the city of Karak, Jordan, December 18, 2016.REUTERS/Muhammad Hamed

요르단의 유명 관광지 일대에서 18일(현지시간) 무장 괴한의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캐나다인 관광객 1명을 포함해 최소 10명이 숨졌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남쪽으로 약 120km 떨어진 카라크 안팎에서 한 무리의 무장 괴한이 경찰관과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한 뒤 십자군 요새에 침입해 군인·경찰과 총격전을 벌였다.

해발 1천m 언덕 위에 있는 카라크 요새는 12세기 십자군이 세운 것으로 십자군 요새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해 세계 각지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명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요르단에서 민간시설을 겨냥한 소프트타깃 테러는 2005년 60여명이 숨진 암만 호텔 연쇄 폭발물 테러 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jordan

이날 십자군 요새 일대에서 벌어진 테러로 캐나다 여성 관광객 1명과 요르단 경찰관 7명, 요르단 민간인 2명 등 적어도 10명이 숨졌다. 또 다른 캐나다인 등 관광객 2명과 경찰관 15명, 현지 주민 17명 등 34명은 중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요르단 당국의 한 관계자는 "무장 괴한 5∼6명이 이번 총격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총리는 괴한 10명이 요새 안에 숨었다고 언급했다. 당국은 성명을 통해 괴한 중 최소 4명을 사살하고 일대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다량의 무기, 폭발물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요르단은 현재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을 이끄는 미국의 주요 동맹국이다. 요르단은 전투기를 동원해 IS 근거지를 겨냥해 직접 공습을 가한 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