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8일 12시 11분 KST

새누리당 탈당파가 유승민을 압박하고 있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 비상시국회의에 유승민 의원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 비상시국회의에 유승민 의원이 입장하고 있다.

새누리당 탈당파 전·현직 의원들은 18일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에 대해 정치적 셈법을 멈추고 과감히 탈당을 결행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비박계 잠룡인 유승민 의원을 향해 집중적으로 탈당 압박을 가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현직 탈당 의원 모임 전체회의에 참석해 "비박계는 초심으로 돌아가 달라. 정치적 계산을 그만두라"면서 "새누리당 해체와 친박 인적 청산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고 지적했다.

또 "비상대책위원장이 누가 되느냐가 무슨 차이가 있느냐"면서 "비대위원장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친박계 인적 청산 결과가 달라지느냐"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특히 비박계 잠룡인 유승민 의원에 대해 "친박이 주류이고 다수인 새누리당 안에서 새누리당 해체와 인적 청산은 애당초 불가능한 게 아니었느냐"면서 "과연 새누리당 안에서 무엇을 목표로 남아 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김용태 의원도 유 의원에 대해 "유 의원은 어떤 수모를 겪어도 새누리당 안에서 개혁을 위해 친박을 나가라고 해야지 왜 비박이 나가느냐고 한다"면서 "아직도 새누리당의 적통을 갖고 있어야 재집권이 가능하다고 믿느냐"고 물었다.

이어 "유 의원이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 용기를 내면 갑자기 세상이 환해지고 이치가 꿰뚫어질 것"이라며 "아수라장에서 나와 우리와 함께 신당을 만들자"고 설득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내 친구 유승민은 이회창의 입과 뇌였고 박근혜의 비서실장이었고, 강경, 수구 보수의 입장에 섰다가, 2012년 갑자기 경제민주화의 기수처럼 행세했다"면서 "수구보수를 하다가 갑자기 중도보수를 말하는데 한 번도 그 이유를 설명한 적이 있느냐"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그렇게 바꿀 수는 있지만, 그렇다면 지난 일에 대해 참회하고 반성한 다음에 바꿔야 한다"면서 "아무 설명 없이 바뀌는 것은 기회주의자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박준선 전 의원은 "명예와 자존심을 가져야 잘 사는 것이지 잘 먹고 잘사는 게 웰빙이 아니다"라며 "비박과 일부 중립 성향 친박들, 뻔뻔하지 않은 그들에게 그것은 참 비루하고 구차한 삶이다. 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냐"고 말했다.

한편 탈당파 10인은 다음 달까지 중앙당과 5개 시도당 발기인 700명을 모아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이라고 김용태 의원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