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8일 11시 05분 KST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헬기 사격을 요청했다는 군 보고서가 발견됐다

5·18기념재단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헬기 사격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담긴 군(軍) 보고서가 뒤늦게 확인됐다.

전 5·18유족회장인 정수만(70) 5·18연구소 비상임연구원은 1980년 9월 5·18 계엄군이었던 전투병과교육사령부가 육군본부에 제출한 '광주 소요사태 분석 교훈집'에 헬기 사격 요청 내용이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광주에 배치했던 항공기의 임무와 운영 방식, 문제점을 다뤘다.

보고서에는 항공기가 무장 시위 및 의명 공중화력 제공을 수행하도록 기록돼 있었다.

또 '헬기 능력 및 제한 사항을 고려한 항공기 운용'을 하도록 하면서 '유류 및 탄약의 높은 소모율로 고가(高價) 운항'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특히 당시 작전의 문제점으로 '불확실한 표적에 공중 사격 요청이 있었다'고 지적돼 있었다.

공중 사격의 문제점으로 제기한 '표적 지시의 불확실, 요망 표적 위치에 아군 병력 배치, 공중 사격 감행 시 피해 확대 우려' 등은 공중 사격 지시가 상당히 구체적으로 이뤄졌음을 의미하고 있다.

군 당국은 그동안 '당시 출동한 사실도 없다'며 계엄군의 헬기 사격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진상규명이 시작되면서 당시 계림동 성당에 소속됐던 고(故) 조비오 신부와 적십자 대원으로 활동했던 이광영씨, 선교사로 활동했던 아놀드 피터슨 목사 등 국내외에서 헬기 사격에 대한 증언이 잇따랐다.

정 전 회장은 "군은 헬기 출동 지시는 받았으나 실제 출동은 안 했다고 주장하지만, 목격자가 있고 금남로 건물 옥상에서 2명이 죽고 무등극장 앞에서도 사람이 죽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근에 고층 빌딩도 없던 전일빌딩 10층 외벽에서 총탄 자국이 다수 발견됐고 천장 쪽으로 쏜 흔적도 없다. 군이 사용은 안 했다면서도 지급받은 뒤 반납하지 않은 실탄도 수백 발"이라며 "합리적 의심이 강하게 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광주시가 금남로 1가 1번지 건물인 전일빌딩의 노후화와 사적가치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건물 10층에서 헬기 사격 탄흔으로 추정되는 흔적을 발견했다.

국과수는 헬기 총격 흔적뿐만 아니라 건물 외벽 곳곳에서도 탄흔을 찾아내 조만간 보고서를 통해 이를 공식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