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8일 05시 23분 KST

트럼프가 중국의 미군 수중드론 압수를 강력히 비난했다

U.S. President-elect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USA Thank You Tour event in Mobile, Alabama, U.S., December 17, 2016. REUTERS/Lucas Jackson
Lucas Jackson / Reuters
U.S. President-elect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USA Thank You Tour event in Mobile, Alabama, U.S., December 17, 2016. REUTERS/Lucas Jackso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7일(현지시간) 중국이 영유권 분쟁해역인 남중국해에서 미군의 무인 수중드론을 압수한 데 대해 '훔친 것'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강력히 비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트위터에서 "중국이 공해 상에서 미국 해군의 연구드론을 훔쳤다. 전례없는 행동을 통해 그 연구드론을 물에서 낚아채 중국으로 가져갔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애초 실수로 '전례 없는 행동' 표현의 영어 단어를 'unpresidented act'로 잘못 표기했다가 곧바로 'unprecedented act'로 바로 잡았다.

미국 국방부는 앞서 "지난 15일 오후 필리핀 수빅 만에서 북서쪽으로 50해리 떨어진 해상에서 미군 해군함정 보우디치가 드론 회수 작업을 하던 중 이를 따라오던 중국 해군 함정에서 내린 소형 보트가 수중드론 2대 중 1대를 빼앗아 갔다"면서 "공식 외교절차를 통해 중국 측에 즉각 반환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 국방부는 이날 수중드론 반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 측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국방부는 그러면서도 미국이 이 문제를 지나치게 확대 선전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도 AP 통신에 "중국과 미국 측은 양국 군사 채널을 통해 이 문제를 적절하게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환구시보는 인터넷에 올린 사평(社評)에서 "남중국해에서 미군 장비를 식별·조사하는 데 대해 환영한다"며 앞으로도 이런 조치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이 외교적 마찰을 무릅쓰고 미군의 수중드론을 압수한 배경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최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의 전화통화에 이어 '하나의 중국' 정책을 뒤집을 수 있다고 공언한 트럼프 당선인에 대한 중국 당국의 경고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