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7일 06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7일 06시 43분 KST

반기문이 유엔 기자들 앞에서 '한국 국민이 원하는 리더십'과 '한국 사회의 과제'를 논했다

NEW YORK, NY - DECEMBER 16: Secretary-General of the United Nations, Ban Ki-Moon speaks to the audience during a closing press conference at the UN headquarters on December 16, 2016 in New York, New York. Ban Ki-Moon took office on 1 January 2007. His first term expired on 31 December 2011 and was re-elected, unopposed, to a second term on 21 June 2011. António Guterres was appointed by the General Assembly on 13 October 2016 to be his successor. (Photo by William Volcov/BrazilPhotoPress/Lati
Brazil Photo Press/CON via Getty Images
NEW YORK, NY - DECEMBER 16: Secretary-General of the United Nations, Ban Ki-Moon speaks to the audience during a closing press conference at the UN headquarters on December 16, 2016 in New York, New York. Ban Ki-Moon took office on 1 January 2007. His first term expired on 31 December 2011 and was re-elected, unopposed, to a second term on 21 June 2011. António Guterres was appointed by the General Assembly on 13 October 2016 to be his successor. (Photo by William Volcov/BrazilPhotoPress/Lati

다음달 귀국 이후 대선 출마에 나설 것이 거의 확실시 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 국민들이 원하는 리더십'과 '한국 사회의 과제'에 대해 언급했다.

반 총장은 16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상황을 언급하면서 "나는 한국 국민들이 현재의 위기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inclusive leadership)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음(desperation)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그러면서 "한국민이 만난 가장 큰 위기들 가운데 하나"라며 '최순실 사태' 이후의 한국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한국민이 어렵게 성취한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잃고 싶지 않으려 한다는 것을 안다"면서 "나라의 미래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한국민들이 회복력과 매우 성숙한 민주체제를 통해 이 어려움을 이른 시일 안에 극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ban ki moon

반 총장은 '사회통합과 화합'(social integration and reconciliation)을 한국 사회의 과제로 제시하면서 "사고방식, 소득 등의 차이를 조정해 화합으로 이끌 것이냐 등 우리가 생각해야 할 이슈들이 무수히 많다"고 말했다.

귀국 후 계획에 대해서는 "정치 지도자, 시민사회단체 대표, 친구 등 가능한 많은 사람과 만나 내가 한국을 위해 무엇을 하는 게 최선이고, 또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진지하게 생각해보겠다"며 다시 한 번 대선 출마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했다.

12월31일을 마지막으로 9대 유엔 사무총장에서 물러나는 반 총장은 퇴임 후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가진 뒤 1월 중순 귀국할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엔 출입기자단(UNCA)이 매년 말 주최하는 연례 회견이다.


Photo gallery 반기문 총장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