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7일 05시 45분 KST

힐러리 클린턴이 처음으로 '러시아 해킹'을 언급했다. 무척 직설적이었다.

UNITED STATES - DECEMBER 08: Former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speaks during a portrait unveiling ceremony for retiring Senate Minority Leader Harry Reid, D-Nev., in Russell Building's Kennedy Caucus Room, December 08, 2016. (Photo By Tom Williams/CQ Roll Call)
Tom Williams via Getty Images
UNITED STATES - DECEMBER 08: Former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speaks during a portrait unveiling ceremony for retiring Senate Minority Leader Harry Reid, D-Nev., in Russell Building's Kennedy Caucus Room, December 08, 2016. (Photo By Tom Williams/CQ Roll Call)

미국 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처음으로 직접 언급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전날 밤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후원자에 대한 감사 행사 연설에서 러시아의 해킹 공격은 "우리의 민주주의를 해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나에게 개인적인 불만을 품고 있어서" 해킹 공격을 명령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클린턴이 국무장관으로 재직하던 2011년 러시아 총선에서 부정선거 논란이 불거졌고, 이에 대해 클린턴은 "공정하지 못했다"고 비난한 데 대해 푸틴 대통령이 앙심을 품었다는 주장이다.

clinton putin

당시 러시아에서는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부정선거에 대한 항의 시위를 했고, 당시 푸틴 총리는 클린턴 미 국무장관의 해당 발언이 러시아 야권에 (항의 시위와 관련해) 신호를 준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클린턴은 "푸틴은 러시아 국민이 분노를 표출한 것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나를 비난했다"며 "당시 그가 한 말과 이번 선거에서 한 일은 직접적인 연결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단순히 나나 나의 선거운동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우리나라에 대한 공격"이라며 "우리 민주주의의 온전함이나 안전에 대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클린턴은 러시아의 해킹 공격이 미 연방수사국(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발표와 함께 지난 대선에서 자신을 패배시킨 '유례없는' 두 가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clinton putin

행사 참석자들은 클린턴이 이번 해킹 사건과 과거 푸틴과의 관계를 매우 직접 표현해 놀라울 정도였다고 말한 것으로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클린턴은 대선 직후인 지난달 12일에도 선거를 열흘 남짓 앞두고 발표된 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방침이 치명적 타격이 됐다고 토로한 바 있다. 클린턴은 당일 연설에서 "경합주 유권자들이 (재수사 방침을 알린) FBI 코미 국장의 서한 때문에 막판에 나에게 등을 돌렸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올해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간부들에 대한 해킹 사건은 러시아 고위층의 지시로 진행된 것이라고 단정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도 이번 사안에 비슷하게 우려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오바마 연말 기자회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