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7일 05시 22분 KST

오바마도 "미국 민주당 해킹은 러시아 소행"이라고 지목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논란에 대해 "러시아가 미국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를 해킹했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명백한 배후로 지목한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DNC 고위간부에 대한 이메일 해킹 사건은 러시아의 소행이라고 단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내가 받아 본 정보는 '러시아가 이번 해킹을 했다'는 정보당국의 평가에 대해 큰 확신을 심어준다"면서 "러시아 고위층의 지시로 해킹이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해킹의 최종 책임자라는 언급을 하지는 않았지만 "러시아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명령 없이 일어나는 일이 많지 않다"며 사실상 푸틴 책임론을 제기했다.

obama

그는 이어 "지난 9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해킹을 중단하라. 그렇지 않으면 중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었다"면서 "러시아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9월 경고 이후에는 추가 해킹의 증거는 목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러시아의 해킹 사건이 정치적 논쟁거리로 변질돼서는 안된다"면서 "나의 희망은 미국의 선거 과정이 외국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확실하기 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도 이번 사안에 대해 비슷하게 우려하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은 초당적 이슈가 돼야 한다. 당파적 이슈가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obama

이와 관련해 AFP 통신은 오바마 대통령이 트럼프 당선인에게 러시아 해킹 사건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수용하도록 촉구한 것이라고 해석했고, 의회전문지 더 힐은 오바마 대통령이 트럼프 당선인과의 러시아 해킹 다툼에서 다소 누그러진 입장을 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의 민주당 해킹으로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부정적 영향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언론이 해킹된 이메일 내용 보도에 집착했고, 그것은 클린턴 입장에서는 골칫거리였다고 지적하면서도 대선 패배 원인과는 직접 연결짓지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날 기자회견은 미 연방수사국(FBI)도 중앙정보국(CIA)의 러시아 미국 대선개입 해킹 의혹에 의견을 같이한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이뤄진 것이다.

obama

CIA가 최근 DNC 고위간부들 이메일 해킹 사건과 관련해 러시아와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화당 소속 트럼프 당선인의 승리를 위해 비밀리에 협력했다고 결론을 내린 가운데 일부 언론은 FBI 내부에서는 이견이 나온다고 보도했었다.

존 브레넌 CIA 국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제임스 코미 FBI 국장,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통화했다"면서 "미국 대선에 개입한 러시아의 의도와 본질, 영역에 관해 우리 사이에 강한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다.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은 FBI가 CIA의 결론을 지지한 것이라고 전했다.


Photo gallery 오바마 연말 기자회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