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7일 08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7일 08시 57분 KST

국정화 폐기위해 야당·교육청·시민단체 연대

한겨레

박정희 정권을 미화하고 친일파 행적을 축소하는 등 편향된 서술이 드러난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위해 야당과 시·도교육청, 시민단체가 연대해 단체행동에 나섰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정부의 적폐청산 첫 번째 과제로 국정교과서 폐기를 꺼내 든 야당이 교육청과 시민사회와 함께 실질적인 국정화 철회 운동에 돌입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과 13개 시·도교육청, 485개 교육시민단체가 연대한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한 정치·교육·시민사회 비상대책회의(가칭)’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이날 뜻을 함께한 교육청은 13곳으로 서울, 경기, 인천, 강원, 세종, 충남, 충북, 전북, 전남, 광주, 부산, 경남, 제주 등이다. 비상대책회의는 “오늘 참여하지 않은 일부 교육청들도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역사교과서국정화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국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꾸려질) 여·야·정 협의체에서 국정교과서 폐기가 최우선 과제로 논의될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에서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현안인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해 여러 시민단체와 교육감들과 뜻을 함께했다”고 비상대책회의를 꾸린 배경에 관해 설명했다.

비상대책회의는 이날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국민 10명 중 7명이 반대하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정부가 강행하려고 한다”며 “국민에게 탄핵당한 박근혜 대통령이 부친 박정희의 명예회복을 위해 만든 국정 역사교과서는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 국민 여러분이 ‘박근혜표’ 역사교과서까지 탄핵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어 “대다수 국민들이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도 스스로 불복종 운동을 시작했다”며 “‘가르치지 않기’, ‘구입하지 않기’, ‘배우지 않기’의 삼불(三不)운동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정교과서 문제점도 상세히 지적했다. △1948년 8월15일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 아닌 ‘대한민국 수립’으로 표기해 1919년 임시정부와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를 축소시킨 점 △전체 교과서 분량은 줄이면서 박정희 정권 미화에 공을 들이느라 현대사 분량은 줄이지 않은 점 △박정희 정권을 ‘독재’라는 용어로 설명하지 않은 점 △재벌은 미화하고 민주화운동은 축소 기술한 점 △지난해 12월28일 위안부 합의를 의식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종결된 과거사처럼 기술한 점 등을 대표적인 문제로 꼽았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부가 국정화를 강행한다고 해도 학부모와 시민, 교사가 국정교과서 불복종 운동을 벌이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국정교과서가 채택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국정교과서를 만들 것인가. 당초 교과서 발행 체제인 검정교과서 체제로 전환해 여러 교과서가 경쟁하도록 하는 것이 미래지향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비상대책회의는 오는 17일부터 본격적인 행동에 돌입한다. 이날 오후 3시30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벌이는 국정교과서 폐기 대국민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날마다 광화문 광장에서 1인 시위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야 각 정당 대표단과 만나 국정교과서 폐기의 당위성도 알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