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6일 17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6일 17시 42분 KST

한의사 이영림 원장이 모교에 1천300억원을 기부하다

경희대는 동문인 이영림 영림한의원장이 1천300억원 상당의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약정했다고 16일 밝혔다.

mahroug

16일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이영림 원장의 기부 약정식. 김남일 한의대학장(우측부터), 조인원 경희대학교총장, 이영림 영림한의원장, 한의대학생대표.

이 원장은 1974년 경희대 한의학과를 졸업하고 이란왕립병원 의사, 이란 왕실 주치의 등을 역임했다.

1994년부터는 영림한방병원 원장과 국가안보포럼 이사장 등을 맡고 있다.

이 원장은 "모교인 경희대가 세계적인 명문대로 도약하기를 기원하며 한의대·한방병원의 발전, 물·환경 관련 연구 등 교육 및 연구 발전에 사용할 수 있도록 이번 기부를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1천300억원은 이 원장 소유의 부동산과 소장품 등으로, 순차적으로 경희대에 기부된다.

경희대는 기부금을 바탕으로 경희-영림 한의보건의료 클러스터를 만들고, 한의학 연구기관 클러스터와 친환경 에너지 클러스터를 순서대로 조성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