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6일 11시 49분 KST

한국 외교관이 주재국 미성년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무정지됐다

외교부

중남미 주재 한 재외공관에 근무하는 한국 외교관이 현지인 미성년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1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남미 소재 모 대사관에 주재하는 문화 업무 담당 외교관이 지난 9월 주재국의 한 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과정에서 제자인 14세 정도 나이의 여학생에게 성추행으로 볼 수 있는 스킨십(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외교관에 대해서는 직무정지 조치가 이뤄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해당 외교관은 첫 피해 여학생의 제보를 받은 현지 방송사가 현장을 촬영하는 상황에서 이달 초 다른 여성을 성추행한 의혹도 받고 있다.

그는 방송사의 의뢰를 받아 자신에게 접근한 비슷한 연령대의 다른 미성년 여성에게 성추행으로 볼 수 있는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는 현지 방송에 조만간 방영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외교부는 현지에 체류 중인 해당 외교관을 소환해 조사를 한 뒤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징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외교관은 주재국에서 면책 특권이 적용되지만 현지 경찰의 수사에도 협조토록 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 사실관계가 확인된 단계는 아니다"며 "혐의가 확인되면 한국 국내법에 따른 형사 절차도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