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6일 07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6일 07시 32분 KST

서유리, 그레이브스병 투병 고백.."안구돌출 치료 병행"

방송인 서유리가 계속되는 악성 댓글에 그레이브스병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서유리는 1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맨날 이런 글만 쓰게 되는거 같아서 넘나 슬프지만 어쨌거나. 두어달 전 갑상선항진증-그레이브스병을 진단받고 병원 갈 시간이 없어 본격적인 치료를 시작한 지 한달 여가 되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서유리는 이 글을 통해 "그레이브스병에는 안구돌출 증상까지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저 역시 그 증상이 동반되어 오늘 대학병원 안과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안구돌출치료를 병행하고 있습니다"라며, "유난히 요즘 눈을 앞트임 수술한것같다. 눈이 빠질 것 같다 라는 말을 많이 들은 이유가 있었네요"라고 밝혔다.

또 "TV에 출연하는 일이 저의 업인지라, 저의 병증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외모가 변하는 병증이라"라며 "사실 안구돌출은 약을 아무리 먹어도 안구를 들어가게 하는 방법은 결국 눈을 집어넣는 수술뿐이라고 합니다. 쩝. 쉬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제가 쉬면 저랑 엄마랑 고양이랑 굶어 죽어요. 암튼 열심히 치료 받을께요"라고 덧붙였다.

sf

서유리는 "조금만 이해해주시고 조그만 응원이라도 해주시면 많은 힘이 날 거 같아요. 그리고 세상의 모든 그레이브스병 환자분들 화이팅. 우리 약 잘 챙겨먹고 힘내요"라며 다른 환자들을 응원했다.

서유리는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에 아팠다고 고백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