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6일 07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6일 07시 15분 KST

영화 '패신저스'가 해외 평론가들에게 혹평을 받다

영화 '패신저스'가 오는 21일 북미 개봉을 앞두고 미국 영화 평론가들의 평가를 받았다. '패신저스'는 120년 후의 개척된 행성으로 떠나는 우주선에서 90년이나 먼저 동면 상태에서 깨어나는 두 명의 이야기를 담았다. 크리스 프랫과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이 영화는 오는 1월 5일 국내에서 개봉된다.

15일(현지시각) 공개된 '패신저스'의 리뷰들은 전반적으로 부정적이다. 로튼토마토에서는 16일 정오 현재 신선도 30%를 기록 중이며, '인디와이어'는 영화를 '재앙 그자체'라고 부르기도 했다. 해외 평론가들의 단평을 통해 '패신저스'를 미리 감상해보자.

뉴욕 데일리 뉴스: 영화에서 보여주는 우주만큼이나 차갑고 으스스하게 끝이 난다.

인디와이어: 우주에서의 '타이타닉'? 아니다. 하지만 재앙 그 자체인 것만은 확실하다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2시간 동안 우스꽝스러운 공상과학 버전의 스톡홀름 증후군을 보여준 듯하다.

할리우드 리포터: 상상력 넘치는 배경을 깔고 인간의 죽음과 인류의 미래 등에 대한 도발적인 질문을 던지지만, 행복과 충만한 인생의 본질에 대한 깔끔한 교훈은 너무나 쉽고 뻔하게 느껴진다.

버라이어티: '패신저스'는 우주에 사는 외로운 남자에 대한 이야기로, 윤리적 수수께끼를 담은 드라마이자, 지구 상 가장 핫한 두 명의 배우가 등장하는 사랑 이야기이며, 파란만장한 공상과학 액션 어드벤쳐 영화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담았음에도 그다지 잘 만든 영화는 아니다.

타임아웃: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최근 개봉한 영화 중 가장 흥미로운 작품이 되기를 꿈꿨지만,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다.

빌리지 보이스: 도대체 이 영화는 무엇을 하려던 걸까?

포브스: 뻔하고 (편리한) 결말로 무력화된 화려하고 스타들이 등장하는 공상과학 멜로드라마.

한편, '패신저스'의 주연 배우 크리스 프랫과 제니퍼 로렌스는 16일 오전 영화 홍보차 한국에 방문했다. 미국 평론가들에게 혹평을 받은 날 당일 첫 내한 일정에 나선 것이다. 이들의 모습은 아래 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크리스 프랫과 제니퍼 로렌스가 내한했다(화보)

sf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