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6일 06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6일 06시 30분 KST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다

연합뉴스

계속 치솟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도가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최고치를 또다시 갈아치웠다고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16일 밝혔다.

갤럽이 지난 13~15일 전국의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40%로, 전주에 비해 5%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는 당명 교체 이후 최고치로, 전신인 민주통합당 시절이었던 2012년 대선 직전의 37%도 넘어선 것이다. 민주당 계열 정당지지도가 40%를 넘어선 것은 김대중(DJ)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1998년 이후 처음이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민주당은 모든 지역에서 지지율 1위를 기록했으며, 특히 여당의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도 32%에 달해 새누리당(25%)을 앞섰다. 연령별로는 10대(57%)와 20대(56%)에서 50%를 넘는 등 60대 이상(16%, 새누리당 30%)을 제외하고는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새누리당은 전주보다 2%포인트 오른 15%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고, 국민의당이 1%포인트 하락한 12%로 그 뒤를 이었다. 정의당은 4%포인트나 떨어진 3%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