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6일 04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6일 04시 50분 KST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홍기선 감독 별세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2009년)의 홍기선 감독이 15일 별세했다. 향년 59세.

7년 만의 신작인 '일급기밀'의 촬영을 최근 마친 홍 감독은 이날 서초구 우면동 자택에서 갑자기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the

영화계 관계자는 "평소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현재 사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장산곶매, 서울영상집단 등에서 활동한 홍 감독은 1989년 영화 '오! 꿈의 나라'의 시나리오를 쓰고 제작을 맡았다.

1992년 영화 '가슴에 돋는 칼로 슬픔을 자르고'로 연출에 데뷔했다. 이후 비전향 장기수 김선명 씨의 실화를 다룬 영화 '선택'(2003)과 1997년 4월 이태원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이태원 살인사건' 등 사회적 소재를 다룬 작품들을 주로 선보였다.

내년 상반기 개봉을 앞둔 김상경·김옥빈 주연의 '일급기밀' 역시 1급 군사기밀에 얽힌 군 내부 비리 사건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홍 감독은 제13회 영평상 각본상, 신인 감독상, 제29회 한국 백상예술대상 각본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 11호, 발인은 18일. ☎ 02-2258-5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