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5일 16시 06분 KST

런닝맨 제작진이 송지효와 김종국에게 사과했다

OSEN

시즌2 출범을 앞두고 출연자 교체 논란에 휩싸인 SBS TV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제작진이 공식 사과했다.

'런닝맨' 제작진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종국과 송지효를 더 사려 깊게 배려하지 못한 점에 대해 두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내년 1월 하순 시즌2 출범을 목표로 개편 작업을 진행해 왔다"면서 "출연자들과 소통 절차가 마무리되지 못한 상황에서 (하차) 기사가 나와 7년간 가족처럼 지내온 김종국과 송지효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리게 됐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이번 일로 혼란스러웠을 다른 멤버들에게도 사과드린다"면서 "오랜 시간 '런닝맨'을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게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런닝맨'은 전날 시즌2 출범과 강호동의 합류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낳았다. 그러나 김종국과 송지효가 자신들의 하차 확정을 언론 보도로 접했다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곧바로 거센 역풍을 맞았다.

결국 강호동은 다음날 오전 "어떤 이유로든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끼치고 싶지 않다"는 입장과 함께 출연 결정을 하루 만에 번복했다.

'런닝맨' 제작진은 강호동의 출연 불발에 대해서는 별도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