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5일 12시 33분 KST

최경희 전 총장은 끝까지 이화여대 내 경찰 투입을 요청한 게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민석 의원(민주당, 경기 오산)이 15일 최순실 게이트 4차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에게 "학교를 떠나라"고 일갈했다. 지난 7월 경찰 1600명을 투입하여 농성 중인 이대 학생들을 강제 해산하도록 요청한 책임에 대해 질의하다가 나온 발언이다.

"(이화여대 학내) 경찰 투입, 누가 요청했습니까?"라는 안 의원의 질의에 최 전 총장은 "경찰 투입은 서대문경찰서장님께서 판단을..."이라고 답했고 안 의원은 그 즉시 이화여대 측이 서대문경찰서에 보낸 공문을 제시했다.

문제의 공문은 7월 당시 학생들의 이화여대 본관 점거로 회의장에 갇힌 평의회 위원들이 나올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는 총장 명의의 공문을 가리킨다.

최경희 전 총장은 "그 의미가 아니다"라며 해명하려 했지만 안민석 의원은 "그럼 저 공문은 허위 공문이냐"며 말문을 가로막았다.

이대 측은 이전부터 농성 과정에서 감금된 평의회 위원들의 신고로 출동한 서대문경찰서 측에서 '내부진입이 불가피하다'며 학교에 먼저 전화를 했다는 이유로 학교 측이 경찰에 먼저 투입을 요청한 일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진정으로 학생들에게 사죄하겠다면 학교를 떠나라'는 안 의원의 일갈에 대해 최 전 총장은 "인생의 모든 것이 제 대학, 이화"라며 "더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