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5일 06시 31분 KST

세계일보 전 사장이 "청와대가 양승태 대법원장을 사찰했다"고 폭로했다

‘정윤회 문건’ 보도로 경질됐던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5일 “청와대가 양승태 대법원장의 일상생활을 사찰했다”고 폭로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제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조한규 전 사장은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의 “이 자리에서 헌정 질서를 파괴한 것이 확실한 한가지만 말씀을 해달라”는 요청에 “양승태 대법원장의 일상을 사찰한 문건이 있다”고 답했다.

cho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5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4차 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s

양승태 대법원장. ⓒ연합뉴스

이 의원이 “이것은 보통 사안이 아니다. 삼권분립을 뿌리째 흔들고, 사법부의 수장인 대법원장을 사찰했다는 것이냐” 되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다. 헌정질서를 유린한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 조 전 사장은 “양승태 대법원장의 대단한 비위가 아니라 등산 등 일과 생활을 낱낱이 사찰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과 당시 2014년 당시 최성준 춘천지방법원장의 관용차 사용이랄지 두 건의 사찰 문건이다. 이것은 부장판사 이상 모든 간부들을 사찰한 명백한 증거”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조 전 사장이 한 언론인터뷰에서 “청와대 관련 특급 정보가 8개 있다. 이 가운데는 헌정 질서를 뒤흔들 만한 것이 있다. 정윤회 문건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의 파급력이 있다”고 말한 사실을 거론하며 “지금이라도 공개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조 전 사장은 공개 의사를 밝히며 “당시 2년 전에도 취재중이었다. 바로 고소가 들어왔고, 기자들도 30시간 이상 검찰 조사를 받아 후속보도를 못한 것이다. 만약 해임되지 않고 사장으로 연임됐으면 반드시 밝혔을 것”이라 답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