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5일 06시 31분 KST

세계일보 전 사장이 "청와대가 양승태 대법원장을 사찰했다"고 폭로했다

‘정윤회 문건’ 보도로 경질됐던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5일 “청와대가 양승태 대법원장의 일상생활을 사찰했다”고 폭로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제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조한규 전 사장은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의 “이 자리에서 헌정 질서를 파괴한 것이 확실한 한가지만 말씀을 해달라”는 요청에 “양승태 대법원장의 일상을 사찰한 문건이 있다”고 답했다.

cho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5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4차 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s

양승태 대법원장. ⓒ연합뉴스

이 의원이 “이것은 보통 사안이 아니다. 삼권분립을 뿌리째 흔들고, 사법부의 수장인 대법원장을 사찰했다는 것이냐” 되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다. 헌정질서를 유린한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 조 전 사장은 “양승태 대법원장의 대단한 비위가 아니라 등산 등 일과 생활을 낱낱이 사찰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과 당시 2014년 당시 최성준 춘천지방법원장의 관용차 사용이랄지 두 건의 사찰 문건이다. 이것은 부장판사 이상 모든 간부들을 사찰한 명백한 증거”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조 전 사장이 한 언론인터뷰에서 “청와대 관련 특급 정보가 8개 있다. 이 가운데는 헌정 질서를 뒤흔들 만한 것이 있다. 정윤회 문건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의 파급력이 있다”고 말한 사실을 거론하며 “지금이라도 공개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조 전 사장은 공개 의사를 밝히며 “당시 2년 전에도 취재중이었다. 바로 고소가 들어왔고, 기자들도 30시간 이상 검찰 조사를 받아 후속보도를 못한 것이다. 만약 해임되지 않고 사장으로 연임됐으면 반드시 밝혔을 것”이라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