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5일 04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5일 04시 33분 KST

MBC 고위직들이 정윤회 아들에 대한 드라마 캐스팅 청탁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MBC

MBC 고위직 관계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의원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 씨의 아들 배우 A(32)씨가 드라마에 출연하도록 제작진에게 청탁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A는 최근 종영한 사극 '옥중화'를 비롯해 지난 2년간 '화려한 유혹' '딱 너 같은 딸' '빛나거나 미치거나 '야경꾼 일지' '오만과 편견' 등 MBC TV 드라마에 조역으로 내리 출연했다. 이에 대해 A가 출연했던 드라마 제작 관계자들이 MBC 수뇌부로부터 A를 출연시키라는 외압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관련 의혹을 보도한 경향신문에 따르면 여러 차례 캐스팅 압력을 넣은 인물은 장근수 MBC 드라마본부장이다. 장 본부장은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A가 주인공도 했고 괜찮은 배우이니 오디션 기회를 달라는 요청을 여러 군데서 받아서 오디션에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도 "그 친구를 꼭 쓰라고 지시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장 본부장은 A가 정윤회 아들인 줄 알았느냐는 물음에 "전혀 몰랐다"면서 "알았다면 그렇게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A를 추천한 '여러 군데' 중 안광한 MBC 사장이 포함되는지에 대해 "여러 군데라는 건 안에서 같이 일하는 사람도 있고 밖에 있는 사람도 있다. 실제로 여러 군데서 추천이 왔다. 그냥 여러 군데라고만 알아달라"고 강조했다.

'옥중화' 제작사인 김종학프로덕션 대표도 "A가 정윤회 아들인지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1

앞서 A는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특혜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다"면서 "지금껏 살면서 내 아버지의 존재를 알고 계신 단 한 분도 없었다. 그러니 특혜라는 게 있을 수가 없다"고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