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4일 17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4일 17시 17분 KST

일본 가나가와 현 중학교 부교재에 '조선인 살해' 내용 들어간다

1923년 일본 간토(關東)대지진 직후 발생한 조선인 학살 관련 내용을 중학교 부교재에서 삭제하려던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 교육위원회가 이를 철회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4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요코하마시 교육위원회는 올해 발간 예정인 부교재에 "조선인, 중국인이 살해됐다"는 등의 표현을 사용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great kanto earthquake

당초 2012년도 발행된 부교재에는 간토대지진 이후 자경단 이외에 군대와 경찰도 "조선인에 대한 박해와 학살을 자행했다"는 표현이 들어가 있었다.

이에 일부 시의회 의원들이 반발하자 교육위원회측은 "오해를 부를 부분이 있다"며 부교재를 회수했고, 이듬해 부교재에는 '학살'이라는 단어를 '살해'로 변경하고 군대 및 경찰의 관여 부분도 삭제했다.

이어 요코하마시 교육위원회가 금년도에 발간할 예정인 부교재에는 학살 부분 자체를 아예 제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며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자, 교육위원회측은 살해라는 표현을 다시 넣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 '역사를 배우는 시민회·가나가와'의 기타 고이치로(北宏一朗) 대표는 "역사적 사실로서 '학살'이라는 문구를 넣어야 한다"며 "어린이들에게는 이를 토대로 사건 배경을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도쿄를 비롯한 간토 지방에서 발생했다.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조선인 수천명이 일본군과 경찰, 자경단 등에 학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