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4일 15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4일 15시 40분 KST

'런닝맨' 7년 달린 김종국·송지효 하차 '통보', 최선이었나

배우 송지효와 김종국이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하차하고 강호동의 합류가 유력하다. 뭔가 석연찮은 부분이 있다.

14일 오전 '런닝맨' 멤버들과 관련해 변동 소식이 들려왔다. 김종국과 송지효가 하차하고 강호동이 새로 합류한다는 것.

the

김종국과 송지효 소속사 측은 '런닝맨'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김종국 측은 "자연스럽게 하차하게 됐다"며 당분간 개별 활동 및 음반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지효 측도 마찬가지다. 하차를 먼저 이야기 해왔으며 당분간 연기 활동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것.

강호동 측 또한 "제안을 받고 신중하게 검토 하고 있다"고 밝히며 유재석, 강호동의 '유강라인' 부활을 기대케 했다. '스타킹'과 '우리동네 예체능'이 폐지되며 현재 지상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지 않는 강호동의 화려한 귀환을 기대하게 하는 부분이 있어 누리꾼들 반응 또한 호의적이었다.

앞서 개리와 아름다운 작별을 맞이했던 '런닝맨'인 만큼 큰 의구심 없이 해당 입장이 받아들여졌다. 원년멤버 개리의 하차를 알리며 '런닝맨' 측은 감사인사와 함께 개리 하차 특집 등을 선보이며 서로의 윈윈을 기원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상황이 급변했다. 김종국과 송지효가 일방적으로 하차 통보를 받은 것이 알려진 것. 한 연예 관계자는 "김종국이 제작진으로부터 지난 12일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고 귀띔했다. 오랜시간 애정을 가지고 꾸려온 프로그램인 만큼 김종국 본인이 느끼는 충격 또한 상당하다는 전언이다.

송지효 소속사 또한 오전과는 입장이 달라졌다. 송지효 소속사 관계자는 "2주 전에 편성 논의 등이 있을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다만 어느 멤버가 하차할 지 등에 대해서는 기사로 접하게 됐다. 중간에 언질이 있거나 한 것은 아니었다"고 조심스럽게 속내를 털어놨다. 결국 일방적인 하차 통보였던 셈이다.

7년 간 프로그램을 위해 헌신해온 두 사람에게 개편을 이유로 일방적인 통보를 하는 것은 분명 예의가 아니다. 멤버가 6인이 된 뒤에도 누구보다 열심히 뛰던 두 사람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