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4일 11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4일 12시 58분 KST

사진으로 뚜렷이 보이는 박근혜의 멍자국을 청와대 사람들은 당시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와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등 증인들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의 박 대통령 필러 시술 의혹에 대한 발언을 듣고 있다. 증인석 앞줄 왼쪽부터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서
연합뉴스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와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등 증인들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의 박 대통령 필러 시술 의혹에 대한 발언을 듣고 있다. 증인석 앞줄 왼쪽부터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서

국회에서 14일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국정조사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얼굴의 피멍 자국을 둘러싸고 한바탕 공방이 벌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청문회장에서 박 대통령 얼굴에 피멍이 남은 사진 여러 장을 제시하며 박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았는지 여부를 추궁했지만 출석한 증인들은 이를 모두 부인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과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신보라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를 상대로 박 대통령의 멍 자국을 근무 당시 인지하고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관련기사] '최순실 단골' 성형외과 김영재 원장도 박근혜 '멍자국'이 "필러 자국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 전 의무실장은 "시술 자체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고, 신 전 간호장교도 "당시에 멍 자국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전 안보실장은 "(지금 청문회장 화면에서) 그림을 보니 멍이 있구나 느끼는 것"이라며 근무 당시에는 "미처 파악하지 못했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추궁과정에서 관련 증인들이 모두 박 대통령의 피멍을 근무 당시 인지하지 못했다고 답하자, 김 전 안보실장에게 "이것이 국가 안보와 안위에 관한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 전 안보실장은 "안보실장은 외부의 적으로부터 침략이나 테러 등을 책임지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것이지 대통령의 건강까지는 안보실장이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