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4일 10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4일 11시 02분 KST

청와대 이영선·윤전추, '최순실 국정조사' 동행명령을 회피하다

연합뉴스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14일 청문회에 불출석한 청와대 이영선·윤전추 행정관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했지만, 두 사람 모두 동행명령 이행을 회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태 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청문회를 개시하면서 "두 증인은 청와대 부속실 행정관으로서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일정을 잘 알고 가교 역할을 수행한 핵심 증인"이라며 이날 오후 2시까지 청문회장으로 동행하도록 명령했다.

김 위원장은 동행명령 집행을 위해 국회 경위 4명을 불러 두 행정관의 소재지인 청와대로 가 동행명령장을 전달하도록 지시했다.

1

국회 경위들은 청와대 면회실에서 이·윤 행정관을 만나 동행명령장을 전달하려 했으나, 점심 이후까지 전화통화가 되지 않고 면회실에 나오지도 않는 상태라고 김 위원장은 오후 청문회에서 밝혔다.

김 위원장은 "불출석 사유서를 보면 한 사람이 써서 복사한 것처럼 서식과 내용이 똑같은 데다, 오늘 동행명령장 집행을 사전 보도로 알고 있을 테니 두 행정관 본인은 물론이고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고의로 회피 내지 거부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오늘 저녁 늦게까지라도 동행명령장 집행을 시도하겠지만, 현재의 태도로 봐 쉽지 않은 상태"라며 "국회의 공무집행이 협조조차 받지 못하는 현실이 대단히 안타깝다. 국민과 국회를 우롱하고 기만하는 청와대의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후 청문회 진행 도중 박범계 의원은 두 사람이 현재 "연가중"이라고 청와대 측이 밝혀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