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4일 06시 25분 KST

김상만 박근혜 자문의가 얼떨결에 자신이 '보안손님'이라는 사실을 실토했다

연합뉴스

'비선 진료' 의혹을 받는 박근혜 대통령 자문의 김상만 씨가 보안손님 형태로 청와대에 출입했다는 정황이 국회 청문회 질의 과정에서 포착됐다.

김씨는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청와대에 출입할 때 정식으로 인적사항을 모두 기재했느냐'는 질문에 "검문검색은 다 했지만 인적사항 기재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부속실에서 사람이 나와서 데리고 갔느냐"고 묻자 김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보안손님 형태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큰 것 아니냐"고 물었고, 김씨는 "보안손님이라는 개념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인적사항을 기재하지 않고 부속실에서 직접 데려가는 걸 청와대에서는 보안손님이라고 정의한다"고 부연했다.

김씨는 자문의로 공식 위촉되기 전부터 박 대통령을 진료했느냐는 질문에는 "주로 관저에서 진료했다"며 "임명장은 8월에 받았지만 그 전부터 자문의라고 이야기를 들어서 진료를 봤다"고 주장했다.

독대 진료를 했느냐는 의혹에 대해선 "2014년 9월 서창석 주치의가 왔을 때는 한 번도 혼자 간 적이 없었지만, 그 전에는 기록을 보니까 그렇지 않은 적 있더라"고 말했다.

이전에 '독대 진료'에 대해 말 바꾸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차움의원을 떠난 지 오래됐고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아서 그랬다"고 덧붙였다.